목회수상

/목회수상

누구의 아픔도 모두 소중한 아픔입니다

지난 주일 저녁 오는 2월말 ‘인간의 성’(Human Sexuality) 에 대한 연합감리교단 장정(Discipline) 수정 여부를 결정하는 특별총회에 대한 설명회가 후러싱제일교회에서 열렸습니다. 그날 모임은 제게 많은 생각을 하도록 했습니다. 우리 한인들이 모이는 모임을 보면 자기와 생각이 다른 사람들과 만나면 대화를 하려하지 않고 계몽의 대상으로 여기거나 타도해야 할 대상으로 여겨 쉽게 분노하고 소리를 지르는 일이 많습니다. 교회도 다르지 [...]

2019-02-10T10:53:58+00:00February 10th, 2019|

3.1 운동 100주년 목사님은 무슨 생각하세요?

오는 2월 말에 한국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국제 컨퍼런스’가 한국기사연과 YMCA, YWCA, KNCC등과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목사 이영훈) 공동주최로 열리게 됩니다. 대한민국의 보수와 진보진영의 연합으로 이번 행사를 치르게 된 것이 저는 잘 된 일이라 생각합니다. 독일에서 소망의 신학자 몰트만 교수가 오고 한국에서 백낙청 교수, 강만길 교수와 더불어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이재정 전 통일원장관등이 강사로 나서며, 마지막 패널 ‘변화하는 [...]

2019-02-03T14:32:02+00:00February 3rd, 2019|

사랑이 있는 보수와 은혜를 아는 진보

며칠전에 내년 대한민국 총선에 출마하는 장로님 한분을 만났습니다. 식사를 나누면서 보니 정의감이 있고 어렵고 힘든 사람들의 아픔을 품어내는 가슴이 있는 분이셨습니다. 그런데 소속정당이 자유한국당이었습니다. 장로님처럼 교회를 잘 섬기고 겸손하면서 따듯한 보수가 자유한국당에 많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식사기도를 하면서도 장로님 국회위원 되게 해달라고 기도드렸는데 식사후에 다시 또 기도를 부탁하기에 정말 마음을 모아 교회를 잘 섬기면서도 [...]

2019-01-27T11:14:31+00:00January 27th, 2019|

마음 찾아주는(심방) 목회를 좋아하는 목사

저는 오늘부터 인천 연안부두 건너편에 있는 항동교회에서 부흥회를 인도합니다. 담임목사인 이영재목사는 10여 년 전 아틀란타 한인교회에서 나와 같이 목회하다가 귀국했습니다. 사실은 비자 재발급을 위해 한국으로 들어왔다가 당시 북조지아연회에서는 연회가 영주권을 스폰서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한 미국영사가 비자거부를 하여 미국에 들어오지 못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다음 해에 한국에 갔을 때 만났더니 본인이 아주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으면서도 당시 [...]

2019-01-20T11:27:17+00:00January 20th, 2019|

교회다움을 회복하는 부흥

교회가 교회다움을 회복하는 것이 진정한 부흥입니다. 오늘 오후 교인총회가 열립니다. 새해 또 다시 부흥이라는 화두를 생각합니다. 교회 변화는 문화, 시스템 그리고 조직의 변화를 요구합니다. 작년까지는 역기능적인 것(dysfunctional)들을 기능적(functional)으로 전환시키는 노력이 많이 있었다면 올해부터는 내용적으로 질적향상을 이루어야 하는 과제가 있습니다. 아무리 좋은 말, 필요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하더라도 실제적으로 열매맺지 못한다면 허공을 때르는 헛몸짓에 그칠 것입니다. [...]

2019-01-13T09:17:00+00:00January 13th, 2019|

아름다운 마음이 넓어지는 새해

새해에 드리는 ‘첫마음’(정채봉)이라는 시가 있습니다. “일월 일일 아침에 찬물로 세수하면서 먹은 첫마음으로 일년을 산다면/…사랑하는 사이가 /처음 눈을 맞던 날의 떨림으로 내내 계속된다면 /…세례성사를 받던 날의 빈 마음으로 눈물을 글썽이며 교회에 다닌다면 /나는 너, 너는 나라며 화해하던 그날의 일치가 가시지 않는다면 /…이 사람은 그때가 언제이든지/늘 새 마음이기 때문에 바다로 향하는 냇물처럼 /날마다 새로우며, 깊어지며, 넓어진다.” 저는 [...]

2019-01-06T11:08:17+00:00January 6th, 2019|

2018년도에 발견된 특별한 사실들

미국사회를 진단하고 조명하는 Pew Research Center(퓨 연구센타)에서 ‘2018년도에 발견한 특별한 사실 18가지’를 지난 12월 13일에 발표했습니다. 그 가운데 10가지만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Z세대’ (Gen Z)로 불리우는 현재 21세 미만 연령자들은 미국역사 가운데 가장 인종적으로 다양한 시대를 살게될 것이다. 2. 미국에 거주하는 ‘비합법이민자’(unauthorized immigrants) 인구는 10년전보다 200만명 가량 줄어든 천칠십만명이다. 3. 18세에서49세에 이르는 세대가 50세 [...]

2018-12-30T09:39:09+00:00December 30th, 2018|

성탄의 기쁨은 막을 수 없습니다

지난 19일 홍콩의 신문인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의 기사에 의하면, 중국 당국이 ‘크리스마스 금지령’을 내렸다고 합니다. 크리스마스 트리와 산타를 포함하여 크리스마스 행사를 철저히 단속하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교육당국은 “크리스마스 축제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학생들이 크리스마스 활동에 참여하지 말고 선물도 주고받지 말도록 계도하라”고 지시했다고 합니다. 후난성 공산당은 청년단원들에게 “미신과 아편 같은 서방정신을 맹목적으로 따르는 것을 용인할 수 없다”는 행동강령을 [...]

2018-12-23T09:54:08+00:00December 23rd, 2018|

예수 마음 키우는 교회

어제 ‘기쁨의 언덕’ 말씀묵상집 글 가운데 어느 시인이 인생은 ‘마음 농사짓는 일’이라고 했다며, 예수님은 바리새인들이 등한시 하는 그 ‘마음’에 대해 많은 말씀을 하셨다는 글이 있었습 니다. 예수님이 그 ‘마음’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왜 바리새인들이 종교심은 특심인데 그 마음에 탐 욕과 악독이 가득하냐고 책망하셨습니다. 이것이 우리에게도 아기 예수 오시는 대강절, 집중해야 할 영적훈련의 과제인 줄 압니다. 예수 [...]

2018-12-16T09:26:20+00:00December 16th, 2018|

기도, 기대, 기다림

대강절 촛불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가지는 소망, 평화, 사랑과 기쁨을 상징합니다. 그리고 마지막 성탄절 예배에서는 예수 생명을 의미하는 Christ candle이 밝혀집니다. 올해에도 중고등부와 청년들의 글을 담은 ‘약속의 증거와 희망의 씨앗’(Signs of Promise, Seeds of Hope) 명상집이 출판되고 예수 사랑 나눔 동전모으기 캠페인이 시작되었습니다. 이해인 수녀가 쓴 대강절 기도문 “길이신 이여 오소서”의 일부입니다. …기름이 모자라고 쌀이 [...]

2018-12-09T12:22:17+00:00December 9th,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