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mcadmin

/fumcadmin

About fumcadmin

This author has not yet filled in any details.
So far fumcadmin has created 424 blog entries.

2018. 9. 16

September 16th, 2018|

우유부단한 목사의 자기 변호

제가 요즘 우유부단한 태도로 무언가 정확하게 말하기 어려워하고, 때론 결단하고 추진을 하지 못한 채 주저하는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자기 변명이지만 우유부단함은 제가 서 있는 삶의 현장에 더욱 정직하기 위해 그렇고, 또한 위치와 주제를 분명히 해야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무엇보다 한국에서 일어나는 문제에 대해서는 정말 조심합니다. 군사독재 치하에서는 저도 조국의 현실에 대해 아파하며, 제가 할 수 [...]

September 16th, 2018|

2018. 9. 9

September 9th, 2018|

함께 살아온 기억 나눔의 축복

지난 금요일 , 43년 전 대학 1학년 시절 룸메이트를 만났습니다. 1975년 9월 일리노이 공대에 입학을 하고는 미국생활에 빨리 적응하고자 TEP(Tau Epsilon Phi)라는 사교공동체에 입단을 했습니다. 선후배 규율이 엄격하고 서로를 ‘형제’라고 부르는데 신앙공동체가 아니라 사교공동체입니다. 영화 ‘Animal House’ (동물의 집)과 비슷한 그런 내용으로 살아가는 엄격한 규율이 있으면서도 주로 술 마시고 파티를 즐기는 형제, 의리를 중요하게 여기는 [...]

September 9th, 2018|

사람 살리는 사랑

사도행전 3:1-10

September 2nd, 2018|

2018. 9. 2

September 2nd, 2018|

말과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들

시간이 참 빠르게 지나갑니다. 급하게 지나가는 시간이 아까워서 요즘 그 시간 속에 담겨있는 은혜의 사건과 사람들, 그리고 하나님 사랑에 주목하고 집중하는 훈련을 합니다. 또한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기쁨과 행복의 이삭을 줍는 연습을 합니다. 이번 주간 인디언썸머인지 가을의 입구에 100도가 넘는 더위가 찾아왔기에 베이사이드 Fort Totten에 나가 바닷바람을 맞으며 걷는데 몸을 감싸는 바람이 너무 정겨웠습니다. 몇 [...]

September 2nd, 2018|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사도행전 2:21

August 26th, 2018|

2018. 8. 26

August 26th, 2018|

원칙과 양심이 통하는 사람들

어제 맨하탄 선교센터 입당예배를 드렸습니다. 저는 “올해 제가 감당한 부동산 목회가 모두 마무리 되었습니다.”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이번 달 맨하탄 건물 법적 소유권 이전이 끝났고 다음 달이면 75에이커 기도원/농장 소유권 이전 과정이 마무리 될 것입니다. 돌이켜보면 이민 목회자 가운데 저만큼 ‘부동산목회’를 열심히 한 사람도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아틀란타에 있을 때도 예배당 건축과 더불어 연회에서 교회 두 [...]

August 26th,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