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mcadmin

Home/fumcadmin

About fumcadmin

This author has not yet filled in any details.
So far fumcadmin has created 1776 blog entries.

시시한 현실 신명나게 살자

어느 분이 세상 사는 비결을 말하면서 ‘해녀가 바다에 들어가는 것과 같다’고 합니다. 물을 무서워하면 안되고 물에 들어가야 무엇을 건져 내어 먹고 산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물에 들어가기 위해서 해녀는 숨을 참을 줄 아는 것을 배워야 합니다. 그러나 참기만 하면 숨을 못 쉬어 질식할 위험이 있는 것이고요. 그러니 참을 줄도 알아야 하고, 숨을 쉴 줄도 알아야 하는 [...]

2023-01-08T08:21:53-05:00January 8th, 2023|

불확실성 시대 확실한 믿음으로

2023년 첫날입니다. 새해는 어떤 의미에서 지난 3년여 넘게 온 세계를 고난과 고통, 아픔과 죽음의 두려움에 몰아넣고 무너지고 닫히게 했던 코로나 팬데믹이 끝나고 모든 것이 회복되고 새로 시작되는 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입니다. 홍수 이후 무지개가 뜨는 것을 보는 것입니다. 눈 폭풍이 지나고 창문 밖으로 보여지는 아름다운 세상을 기대하는 것입니다. 신앙적으로는 부활의 새벽 무덤의 돌이 옮겨져 [...]

2023-01-01T08:38:47-05:00January 1st, 2023|

성탄의 기쁨 나눔은 막지 못한다

어제 CNN 뉴스입니다. “아틀란타와 필라델피아는 역사 이래 가장 추운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이했다.” 이번 주말 미국 전역에 살인적 한파가 몰려와 난리입니다. 버팔로와 같은 큰 호수 지역은 눈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었지만 바닷가에 위치한 뉴욕시 인근은 피해가 크지 않은 것 같습니다. 어제 크리스마스 이브 새벽기도 시간에 연세드신 분들 가능하면 저녁 성탄절 행사 온라인으로 참여하시라 광고하면서 죄송하기 짝이 [...]

2022-12-25T09:09:40-05:00December 25th, 2022|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