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mcadmin

Home/fumcadmin

About fumcadmin

This author has not yet filled in any details.
So far fumcadmin has created 593 blog entries.

감추어진 은혜와 축복

사막 교부들의 이야기 가운데 이런 제자와 스승의 대화가 있습니다. “하나님께 단 한 가지만 기도해야한다면 어떤 기도를 드려야 하나요?” 스승이 대답했습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라고 해라.” 저는 새벽에 일어나면 먼저 무릎꿇고 “하나님 감사합니다.”로 시작합니다. 습관이면서 제 인생 결단입니다. 살아온 날들이 항상 그랬던 것은 아닙니다. 부족함에서 오는 불만의 시절도 있었습니다. 비판과 분노가 가득찼던 시간도 적지 않았습니다. 좌절과 포기의 [...]

2019-11-17T11:23:40-04:00November 17th, 2019|

누가 정한 성공과 실패의 기준인가?

며칠 전 미국교회에서 목회하는 분이 고민을 말합니다. 연세많은 분들만 있는 교회에 파송을 받았는데 감독의 기대가 자기를 보내면서 고령화된 교회를 젊은이들이 오게하는 교회로 전환시키는 것이라 했다합니다. 그런데 목회를 하다보니 젊은이들이 들어올 수 있는 지역현실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우리 교인들 평생 교회를 헌신으로 지켜오셨는데 자신들 떠나면 교회 문닫게 될 현실에 대해 안타까워 합니다. 젊은이들이 오지않는 것에 대해 [...]

2019-11-10T11:20:18-04:00November 10th, 2019|

예수 행복 살다 천국으로

한국 철원집회를 마치고 서울로 오는 길에 라이드를 주는 목사에게 “철원에 살면서 가장 행복한 것이 뭔가요?”라고 물었습니다. 답이 “밥을 지어서 첫술을 입에 넣을 때 가장 행복합니다. 철원은 쌀이 최고입니다”였습니다. 시시한 대답같은데 어쩌면 심오한 대답이었습니다. 그렇게 말하면서 옆으로 씩웃는 그 목사의 얼굴에 행복이 가득했습니다. 정말 행복하게 살기도 짧고 바쁜 인생인데 불행을 인생 컨셉으로 살지 말아야합니다. 사랑하기도 바쁜 [...]

2019-11-03T11:14:45-04:00November 3rd, 2019|

성장하는 선교를 위한 성숙한 파트너십

지난 주일 저녁 김재현 목사 롱아일랜드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 취임예배에 우리 교인들이 많이 참석하여 보기 좋았습니다. 많이 어려웠다고 들었는데 파송 1년 반 되면서 목사는 물론 교인들도 행복한 것 같아 감사했습니다. 저는 취임예배 설교 후 밤 비행기로 모스크바를 거쳐 새벽 4시에 알마티 카자흐스탄에 도착했습니다. 눈을 좀 붙이고 그날 오후부터 목회자 세미나 강의 강행군을 했습니다. 1시간 반씩 하루에 [...]

2019-10-27T10:12:19-04:00October 27th,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