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2019-04-06T14:44:03-04:00

건강하고 행복한 거룩의 과제

언제인가 뉴욕 타임즈 기사에 ‘Taking a Break From the Lord’s Work’라는 제목으로 목회자들의 건강 문제를 다룬 기사가 나왔습니다. 10여년 전 만 해도 성직자들의 건강이 다른 직업군에 비해 좋을 뿐 아니라 행복지수 또한 높게 나왔었는데 이번 기사에 의하면 “…once associated with rosy-cheeked longevity have become so unhealthy and unhappy’(그동안 건강과 장수와 관련된 직업으로 알려졌던 성직이 이제는 건강하지도 행복하지도 못한 직업으로 나타났다)라고 했습니다. 스트레스로 인한 각종 질병에 시달리고 있고, 기회가 주어지면 전업을 생각하는 성직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 입니다. 지난 20여년간 미국에 대형교회(Mega Church)들이 많이 생기면서 목회전반의 모든 것이 전문적 ‘entertainment’(엔터테인먼트, 오락) 수준에 이르게 되었고 이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에 많은 목회자들이 건강을 해치고 […]